뉴스

김 총리 "지원금 장시간 토론해야…당정 파워게임은 아냐"

김 총리 "지원금 장시간 토론해야…당정 파워게임은 아냐"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1.05 20:42 수정 2021.11.06 0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김부겸 총리가 국회에 나와 추가 재난지원금 지급에는 오랜 토론이 필요하다며 추진에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다만 당정 간 파워게임은 아니라고 경계하기도 했는데, 야당은 사실상 매표 행위라며 여권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재정 여력이 없다고 했던 김부겸 총리.

국회에 출석해서도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은 사회적 합의가 안 된 만큼 국회 차원의 오랜 토론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강득구/민주당 의원 : 좀 더 큰 의미에서의 보편적 지원도 동시에 균형 있게 가야 되는 게….]

[김부겸/국무총리 : 작년 전 국민 보편지급 이후에 사실은 너무나 많은 소모를 치렀습니다. 과연 이게 옳은 방식이냐에 대해서 아직까지 합의를 못 이루고 있지 않습니까.]

김 총리는 이어 귀한 세금으로 집행하는 일인 만큼 이 자리에서 결론 내진 말자, 이런 당부도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맞춤형 복지'가 효과적이라며 김 총리를 거들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맞춤형으로 필요한 계층과 대상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드리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

정부가 추가 재난지원금에 회의적인 입장을 거듭 밝힌 걸로 풀이되면서 여권 내 현재와 미래 권력 간 충돌이 가시화한다는 해석이 뒤따랐습니다.

김 총리는 선을 그었습니다.

[강득구/민주당 의원 : '이재명-문 정부 재난지원금 파워게임' 이렇게 나와있는데….]

[김부겸/국무총리 : 제 말씀도 그날 전후 맥락을 보면 그런 취지가 아니었다는 게 분명한데….]

국민의힘은 국가 채무비율이 늘어난 상황에서 추가 지원금 지급은 금권 선거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정동만/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후보가 주장하는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은 매표행위이자 금권 선거라고 생각하는데….]

최근 요소수 품귀 사태와 관련해서는, 주요 수입국인 중국 외에도 중동 국가 등에서 들여오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김 총리는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정상보·김승태,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