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탁 소속사 대표, 음원 사재기 혐의로 검찰 넘겨졌다

영탁 소속사 대표, 음원 사재기 혐의로 검찰 넘겨졌다

SBS 뉴스

작성 2021.11.05 14: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트로트 가수 영탁 씨의 소속사 대표가 음원 사재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소속사 대표 이 모 씨는 영탁 씨가 무명가수이던 2019년, 노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불법적인 방법으로 스트리밍 했는데요, 어제(4일) 이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무명가수의 곡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자 하는 개인적인 욕심에 이성을 잃고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했다고 말했는데요, 독단적으로 진행한 거라며 영탁 씨의 관여는 부인했습니다.

이어 오랜 무명 생활 끝에 자신의 능력으로 주목받게 된 영탁 씨에게 누를 끼쳐 미안한 마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