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요소수 대응 TF' 구성…비상점검체계 즉시 운영

청와대 '요소수 대응 TF' 구성…비상점검체계 즉시 운영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1.05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요소수 대응 TF 구성…비상점검체계 즉시 운영
청와대는 요소수 수급 불안 문제해결을 위해 청와대 내 관련 비서관실이 공동참여하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오늘부터 즉시 운영합니다.

중국발 요소수 수급 비상 문제가 쉽게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자 청와대 TF를 콘트롤타워 격으로 해 범정부 차원에서 전방위적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5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소부장, 즉 소재·부품·장비 대응체계와 동일한 경제·외교가 종합된 대응체계를 구축해 국내 산업계·물류업계 등과의 협력체계, 중국 등 요소 생산국과의 외교협의 등 다양한 채널의 종합적인 활용을 기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TF팀 운영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에 따른 것입니다.

'요소수 대응 TF팀'은 안일환 경제수석을 팀장으로 하고 정책실과 국가안보실의 관련 비서관들이 팀원으로 참여합니다.

이들은 요소수 수급이 안정화 될 때까지 일일 비상 점검체제로 운영됩니다.

특히 각 부처내 TF와 연계해 경제·산업·국토·농해수·기후환경·외교 등 관련 분야별로 주요 대응실적을 점검하고 대응계획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앞서 청와대는 어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에서 요소수 수급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요소수는 경유 차량이 내뿜는 배기가스를 정화하는 데 필요한 액상 물질입니다.

중국이 요소수의 주원료인 요소에 대해 수출검사 의무화로 사실상 수출 제한에 나서면서 국내에서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중국산 요소는 국내 요소 수입량의 약 3분의 2를 차지하며, 요소 품귀 현상이 장기화할 경우 물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정부는 매점매석 단속을 강화하고 대체 물량 확보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하는 한편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