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대장동, 돈 추적해서 밝혀달라"

송영길 "대장동, 돈 추적해서 밝혀달라"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1.05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영길 "대장동, 돈 추적해서 밝혀달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기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말을 좇지 말고 돈을 좇아서 계좌를 추적해 밝혀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왜 특정한 사람들의 말을 가지고 소설을 쓰느냐"며 "50억원의 돈이 곽상도에게 갔는데 그 돈에 대한 출처와 대가성을 확인해 주실 것을 부탁을 드린다"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특정 대학 출신들이 한때 박근혜 정부와 이명박 정부를 전부 풍미했다. '태평성대'란 말이 나왔다"며 "이 사람들이 어떻게 만들어져서 여기까지 오게 됐는지, 곽상도의 역할이 그 속에서 어떻게 됐는지를 밝혀내야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송 대표는 또 "대장동 사건을 통해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것은 미래에 개발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을 이루는 것"이라며 "야당이 반대하지 않을 걸로 생각하는데 대개 소극적이고 일부가 반대하는 모습이고 특히 일부 보수 언론은 개발이익을 다 가져가면 무슨 민간이 참여하겠냐는 이율배반적인 논지를 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요소수 공급 부족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송 대표는 "최근 요소수 공급 문제로 많은 국민이 걱정을 하고 계시고 특히 화물 자동차를 비롯한 물류 분야에 큰 타격이 우려되고 있다"며 "미리미리 좀 (대비) 해야 했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외교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중국을 방문해서라도 중국을 설득해서 요소수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