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당원 투표 63.8% '흥행'…관전 포인트는 뭘까

국민의힘 당원 투표 63.8% '흥행'…관전 포인트는 뭘까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1.04 18:01 수정 2021.11.04 2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힘 당원 투표 63.8% 흥행…관전 포인트는 뭘까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당원투표율이 64%에 육박하며 '흥행' 기록을 세운 가운데 윤석열, 홍준표 후보의 막판 혼전 양상이 펼쳐지면서 경선 결과는 '예측 불가'라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입니다.

유승민, 원희룡 후보 역시 저마다 유리하게 표심을 해석하며 추격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50%씩 반영해 선출됩니다.

후보를 4명으로 압축한 2차 예비경선(당원 30%, 여론조사 70%) 때보다 당심 비중이 20%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지난 1일부터 나흘간 진행된 당원 투표는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전체 선거인단 56만 9천59명 가운데 36만 3천569명이 참여하며 최종 투표율은 63.89%로 집계됐습니다.

투표 열기가 '조직'의 영향인지, 이른바 '바람'의 영향인지는 내일(5일) 확인될 걸로 보입니다.

국민의힘 온라인 당원투표

대규모 현역 의원과 당협위원장 영입을 통해 조직 기반을 탄탄히 다진 윤 후보 측과 여론조사 상승세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바람을 주장하는 홍 후보 측은 서로 희망 섞인 관측을 내놓고 있습니다.

당원 투표의 관건은 세대별 투표율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신규 가입한 2030세대가 홍 후보에게, 전통적 당 주류인 60대 이상은 윤 후보에게 지지를 몰아줄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인데, 각 세대가 얼마나 투표에 참여했느냐가 최종 결과에 영향을 줄 걸로 보입니다.

수도권 당원의 투표율도 주요 변수로 꼽힙니다.

보수 텃밭인 영남 표심의 영향력이 수도권 당원의 투표율에 비례해 줄어들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당원의 지역별 분포는 서울(14.6%), 경기(16.5%), 인천(3.6%) 등 수도권이 34.7%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보수 지지세가 강한 대구·경북은 24.3%, 부산·울산·경남은 18.9%입니다.

일반 국민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기관 4곳이 각 1천500명씩 총 6천 명을 상대로 '본선 경쟁력'을 묻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후보의 일대일 대결 시 어떤 후보가 경쟁력이 있을지를 묻는 '4지선다'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여론조사 결과는 당원 투표와 마찬가지로 후보 선출에 50%가 반영됩니다.

미응답자를 대상으로 한 재질문도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줄 걸로 예상되는데, 비호감도가 낮은 후보에게 유리할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