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염산 테러, 흉기 난동에…공무원들 'CCTV 달고' 업무

염산 테러, 흉기 난동에…공무원들 'CCTV 달고' 업무

TBC 서은진

작성 2021.11.04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포항시청에서 60대 민원인이 택시 감차에 불만을 품고 염산을 뿌려서 공무원이 크게 다쳤습니다. 이처럼 악성 민원인의 폭력과 폭언이 늘면서 이를 막기 위해 몸에 다는 CCTV까지 등장했는데요,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서은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포항시청 대중교통과장이 들것에 실려 병원 응급실로 향합니다.

택시 감차에 불만을 품은 60대 민원인이 뿌린 염산에 맞은 것으로 경찰이 출동해 가해 민원인을 연행합니다.

지난 5월 영주 한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사회보장급여가 들어오지 않는다며 60대 민원인이 흉기 난동을 부리는 등 민원인의 폭력이 도를 넘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공무원 피해는 4만6천여 건으로 재작년보다 20% 늘었습니다.

코로나19로 복지 수요가 폭증하면서 민원인의 폭력과 폭언 또한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자체들은 몸에 다는 CCTV를 나눠주는 등 공무원 보호를 위해 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포항과 의성, 청송 등 민원 담당 공무원이 CCTV를 달고 업무를 보는 지자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종우/의성군 안계면장 : 직원들이 나를 보호해 주는 어떤 게 있다, 안정적으로 업무를 볼 수 있는 하나의 보조 장치라 할까….]

하지만 촬영된 음성이나 영상을 어떻게 관리하고 어떤 업무까지 CCTV를 장착해야 하는지 명확한 지침이 없는 상태입니다.

CCTV를 달고 근무를 하더라도 포항시 염산 테러처럼 계획적인 범행을 막는 데는 한계가 있어 안전요원 배치를 늘리는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 음성이나 영상 등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거부감으로 새로운 민원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대단히 높다고 보여집니다. 관련 지침을 명확하게 하고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국가 제도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 2018년 70대 민원인이 엽총을 난사해 공무원 2명이 숨진 봉화 소천면사무소 사건, 반복되는 악성 민원인의 폭력, 폭언을 막을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