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체이탈자' 박지환 "노숙자 역할 위해 서울역서 이틀간 생활"

'유체이탈자' 박지환 "노숙자 역할 위해 서울역서 이틀간 생활"

SBS 뉴스

작성 2021.11.04 15: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체이탈자 박지환 "노숙자 역할 위해 서울역서 이틀간 생활"
배우 박지환이 노숙자 캐릭터 소화하기 위해 서울역에서 생활한 적 있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유체이탈자'(감독 윤재근)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박지환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스토리를 따라가기 힘들었다. 다른 감각으로 이미지를 구체적으로 그려서 읽어보니 신선하고 좋은 작품이 될 거로 확신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박지환은 이번 작품에서 윤계상이 연기한 강이안의 유일한 조력자 노숙자 역을 맡았다. 쉽지 않았던 캐릭터인 만큼 남다른 노력을 쏟았다.

박지환은 "노숙자 캐릭터를 맡고 전형적으로 보여질까 봐 걱정했다"면서 "중요한 포인트를 잡으면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 같아서 다른 배우와 서울역에 가서 이틀을 보내고 왔다. 멀쩡하신데 놓거나 잃어버리거나 다른 세상으로 옮겨서 사는 느낌이었다.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범죄도시'에서 조선족 조직폭력배 장이수로 주목 받은 박지환은 이번 영화에서도 개성 강한 캐릭터를 맡아 영화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으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