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0% 넘은 당원투표율…막판 표심 잡기에 나선 후보들

60% 넘은 당원투표율…막판 표심 잡기에 나선 후보들

김형래 기자

작성 2021.11.04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일(5일) 대선 후보를 확정하는 국민의힘은 어제부터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에 들어갔습니다. 후보들은 각자의 메시지로 막판 표심 잡기에 집중했습니다.

이어서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부터 시작된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는 오늘까지 진행됩니다.

일반 국민 6천 명이 대상인데, 후보 결정에 50% 비중을 차지합니다.

앞서 모바일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당원들을 위한 ARS 투표도 오늘까지 계속되는데, 중간 투표율은 61.5%까지 올랐습니다.

네 후보들은 어제 제각기 다른 방식으로 막판 표심잡기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국회에서 군 인권문제를 주제로 간담회를 열어 약점으로 지적받던 청년층 공략에 집중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말년 휴가인 분들 한 두세 분하고, 제대한 지 일 년이 안 된 분들한테 얘기를 들어보니까, 군 내에서 좀 고쳐야 될 점들을 상당히 자유롭게, 활발하게 얘기가 있었고….]

경선 승리를 확신한다는 홍준표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함께 겨냥해 대장동 특검 수용을 요구했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즉각 특검을 받아들이고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함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 그렇지 않으면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에 그 책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다.]

유승민 후보는 방송 출연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정책 공약에 대해 '매표 행위', '설탕 덩어리'라고 강하게 비판했고, 원희룡 후보는 광주를 찾아 최근 윤 후보와 지지자들의 '호남 비하' 논란에 대해 맹렬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