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주서 캠핑 중 실종된 4살 여아, 18일 만에 가족 품으로

호주서 캠핑 중 실종된 4살 여아, 18일 만에 가족 품으로

김정기 기자

작성 2021.11.03 1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호주 경찰, 클레오 스미스 무사 귀환 발표 (사진=호주서부경찰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호주에서 가족과 캠핑을 하던 도중 실종돼 국가적 우려를 낳았던 4살 여아가 18일 만에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돌아왔습니다.

AP통신,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콜 블랜치 호주서부경찰부국장은 실종된 클레오 스미스(4) 양을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랜치 부국장은 "스미스는 살아있고 상태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스미스의 실종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지역 주민 남성을 붙잡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서부 연안 마을 카나본의 한 집에 진입해 방에서 스미스를 찾아냈습니다.

이는 스미스 가족의 집이 있는 지역으로, 스미스 양이 실종됐던 곳에서 약 47㎞ 떨어진 지역입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스미스에게 '이름이 뭐냐'고 묻자 스미스가 '내 이름은 클레오'라고 말하면서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곧 스미스는 부모에 인계됐고, 이로써 실종 19일 만에 가족의 품에 안겼습니다.

블랜치 부국장은 스미스가 머물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집을 특정한 경위 등 자세한 사안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가족과 캠핑 여행을 떠난 스미스는 여행 둘째 날인 지난달 16일 텐트에 머물다가 오전 1시 반∼6시쯤 침낭과 함께 실종됐습니다.

당시 스미스네 가족은 거주하던 카나본에서 북쪽으로 47㎞가량 떨어진 캠핑장에 머물렀으며 스미스와 동생은 부모와는 다른 텐트를 사용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텐트 지퍼가 스미스의 키가 닿지 않는 높이까지 올려져 있던 점을 토대로 단순 실종이 아닌 납치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에 스미스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헬리콥터, 드론 등 장비와 인력을 투입해 인근 지역을 수색하는 등 2주 이상 심혈을 기울여 왔습니다.

실종 닷새째 되는 날에는 스미스의 소재에 대한 제보에 약 74만3천 달러(약 8억7천525만 원)의 포상금을 걸기도 했습니다.

스미스의 생환 소식을 접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트위터로 "멋지고 안심이 되는 뉴스"라면서 "무사귀환을 기도했던 이들이 보답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호주서부경찰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