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실수로 켜진 교수의 카메라…학생들이 숙연해진 이유

[뉴스딱] 실수로 켜진 교수의 카메라…학생들이 숙연해진 이유

SBS 뉴스

작성 2021.11.03 08:16 수정 2021.11.03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국내 한 대학의 교수가 반신욕을 하면서 비대면 수업을 해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와는 달리 인도네시아에선 한 교수의 수업이 학생들을 숙연하게 만들었습니다.

인도네시아 한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이 화상 수업을 하는 모습입니다.

코에 산소튜브를 꽂고 있는 교수를 보고 학생들이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합니다.

해당 교수는 지난 7월, 학기가 시작되고 나서부터 쭉 화상 수업을 진행했는데 두 달 동안 한 번도 카메라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음성으로만 수업이 진행되자 일부 학생들은 '교수가 게으르다', '학생들에게 무례하다'면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그런데 지난 9월 강의 도중 교수의 카메라가 실수로 켜졌고, 교수의 얼굴을 처음 보게 된 학생들, 곧 이렇게 숙연해졌습니다.

알고 보니 교수는 11년째 신장병을 앓고 있고 최근 병세가 악화돼 투석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그런 상황에서도 학생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강의를 진행해 온 겁니다.

교수의 열정에 학생들뿐만 아니라 현지 누리꾼들 역시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