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금리 대출로 몰리는 자영업자들…"이자 부담 가중"

고금리 대출로 몰리는 자영업자들…"이자 부담 가중"

정다은 기자

작성 2021.11.03 0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물가가 오르는데 금리 역시 치솟고 있어서 서민 가계 경제에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정부의 대출 규제에 막힌 자영업자들이 제2 금융권의 고금리 상품으로 몰리면서 이자 부담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정다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KB국민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3.68%에서 4.68%로 일주일새 0.21%p 올랐습니다.

시중은행 4곳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은 최고 5.37%로 한 달 만에 1%p나 올랐습니다.

금리 산정 기준이 되는 은행채 금리가 뛴 데다 정부의 대출 규제까지 겹쳐 금리가 급등하고 있습니다.

특히 자영업자들은 저축은행과 카드사 등 금리가 더 높은 제2 금융권 대출로 몰리고 있습니다.

주점을 운영하는 A 씨도 은행 대출과 정부 지원금만으로는 임대료와 생활비를 해결할 수 없어 제2금융권 대출을 받았습니다.

[A 씨/자영업자 : 1금융권에서 안 되니까요. 그리고 소득도 안 되고. 캐피탈에서는 이제 거의 7천만 원 받고, 카드론은 950만 원이요.]

지난 8월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약 1천조 원으로, 코로나19 전인 2019년 말보다 21% 늘었습니다.

개인사업자가 받은 대출 중에는 가계대출도 많았는데, 사업자 대출을 받고 부족한 부분을 개인 신용대출 등으로 막은 거란 분석입니다.

지난 8월 개인사업자 가계대출 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저축은행이 15.5%로 가장 높았고 캐피탈과, 보험·조합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오윤해/KDI 시장정책연구부 연구위원 : 향후 금리가 추가 인상되고 은행권의 DSR 규제가 강화되면 누적된 코로나19 피해로 자금 부족을 겪는 자영업자의 이자 부담이 더 가중될 수 있습니다.]

이달 안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가능성이 커 자영업자 등 취약 차주들의 부채 관리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