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툭하면 수천 편 결항…감원하더니 이젠 인력 부족

미국, 툭하면 수천 편 결항…감원하더니 이젠 인력 부족

김윤수 기자

작성 2021.11.02 20:47 수정 2021.11.02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 물류대란에 이어 항공대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항공사들이 인력을 크게 줄여놔서 어느 한 곳에 문제가 생기면 항공기 수천 편이 줄줄이 취소되는 것입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공항 대합실에 길게 늘어선 승객들, 예고도 없이 항공편이 취소돼 발이 묶였습니다.

[모하메드 압둘라/미 항공 승객 : 제 비행은 12시간 전에 있었습니다. 항공편이 있는 게 확실하지 않다면 공항에 오지 않는 게 좋습니다.]

지난 주말 사이 아메리칸항공에서만 2천 편 이상의 항공편이 취소됐습니다.

미국 항공기 결항
지난달 28일 텍사스공항의 악천후로 시작된 결항이 연쇄적으로 이어지다 곳곳에서 대란이 벌어진 겁니다.

로널드레이건공항의 도착편 비행기를 알려주는 상황판입니다.

이렇게 보시는 것처럼 'cancelled' 취소됐다는 표시가 군데군데 이빨 빠진 것처럼 떠 있습니다.

[아메리칸항공 직원 : (언제 항공 운항이 정상화됩니까?) 불행하게도 여기서는 저나 다른 직원들도 마찬가지로 언제 정상화될지 알 수가 없습니다.]

대규모 결항 사태의 원인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항공사들이 인력을 대폭 감축했기 때문입니다.

다시 수요가 늘면서 항공편은 늘렸지만 인력은 그대로다 보니 한 곳만 문제가 생겨도 승무원들의 발이 묶이면서 대란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지난 8월에는 스피릿항공이 2천800편을 취소했고, 지난달에는 사우스웨스트항공도 2천 편을 취소했습니다.

[자야코스키/미 항공 승객 : 아메리칸항공뿐 아니라 몇 주 전에는 사우스웨스트항공도 그랬어요. 정말 짜증 납니다. 우리가 기다리는 동안에도 계속 취소되고 있어요.]

미국 항공사들은 대규모 채용 계획을 밝혔지만, 고용시장 회복세가 예상보다 더뎌 당분간 항공대란이 되풀이될 것이라는 우려가 많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