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얼굴 숨기던 교수님, 실수로 켜진 화면 보니 '뭉클'

얼굴 숨기던 교수님, 실수로 켜진 화면 보니 '뭉클'

SBS 뉴스

작성 2021.11.02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2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욕조에서 화상수업을 진행한 교수가 논란이 됐는데, 인도네시아에서는 병상에서 강의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산소 튜브' 꽂고 투혼입니다.

인도네시아 가자마다 대학의 누그로호 교수는 지난 7월 개강 이후부터 두 달간 단 한 번도 화상 수업에서 얼굴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음성으로만 수업을 진행해, 학생들 사이에서는 무성의하다는 불만이 이어졌는데요, 그러던 지난 9월 수업 중에 교수의 카메라가 실수로 잠시 켜졌는데, 학생들은 교수의 얼굴을 보고 숙연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가 코에 산소 튜브를 꽂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인도네시아 가자마다 대학 교수, 산소 튜브 꽂고 화상 수업 투혼

학생들의 연락이 계속되자 이후 누그로호 교수는 자신이 11년째 신장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병세가 악화돼 2주마다 신장투석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도 수업에 빠지지 않기 위해 치료를 받으면서 강의를 진행했고 학생들이 걱정할까 봐 항상 카메라를 꺼뒀다고 하는데요.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우리나라의 어떤 교수는 반신욕 하면서 강의하던데… 참 비교되네요.”, “진짜 교육자의 마음에 감동했습니다. 건강 되찾으시길 바랄게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틱톡 eccediary)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