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월 소비자물가 3.2% 상승…9년 9개월 만에 최고

10월 소비자물가 3.2% 상승…9년 9개월 만에 최고

조기호 기자

작성 2021.11.02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9년 9개월 만에 3%를 넘었습니다. 국제유가가 상승한 데다 지난해 통신비 지원 정책이 상승률을 견인했다는 분석입니다.

조기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가 108.97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2% 상승했습니다.

2012년 1월 3.3%를 기록한 이후 9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석유류 물가가 27.3% 올라 2008년 8월 27.8% 이후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공공서비스는 5.4%, 개인 서비스도 2.7% 각각 상승했습니다.

전기와 수도, 가스는 요금 인상의 영향으로 1.1% 올랐습니다.

집세 역시 상승폭이 확대됐습니다.

전세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5% 올랐고, 월세도 0.9% 상승했습니다.

채소류 -17.4% 등 농산물이 큰 폭 하락했지만, 돼지고기 12.2% 수입 쇠고기 17.7% 달걀 33.4% 등 축산물 가격이 13.3%나 올랐습니다.

소비자들이 가격 변동을 민감하게 느끼는 생활물가지수도 4.6% 상승했습니다.

통계청은 석유류 품목의 가격이 계속 올랐고, 지난해 10월 국민 1,800만 명에게 통신비를 지원했던 기저 효과가 이번 물가상승에 반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11월에 통신비 지원 기저효과가 사라지면서 물가를 끌어내리겠지만, 국제 유가 오름세와 공급 차질 등이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이 있어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