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사형받고 싶어서" 도쿄 전철 '핼러윈 악몽'…창문 넘어 필사의 탈출

[영상] "사형받고 싶어서" 도쿄 전철 '핼러윈 악몽'…창문 넘어 필사의 탈출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11.01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도쿄 전철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두르고 불을 질러 17명이 다쳤습니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어제(31일) 오후 8시쯤 일본 도쿄 게이오 전철 역사에서 영화 캐릭터 '조커' 분장을 한 남성이 달리는 열차 안에서 칼부림을 벌이고 방화를 저질렀습니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촬영한 영상에는 당시의 긴박했던 순간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남성의 칼부림이 시작되자 혼비백산해 도망친 승객들은 객실 한쪽에 모여 다른 칸으로 이동한 뒤 긴급 정차한 열차에서 창문을 넘어 탈출했습니다.

승객들 뒤로는 시뻘건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았고, 현장에 남아 있던 용의자는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직업 미상의 24세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사람들을 죽이고 사형 선고를 받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성은 승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핼러윈 당일과 역사 간 간격이 멀어 도망치기 어려운 급행열차를 노렸으며, '조커' 분장에 대해선 동경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국은 이번 사건으로 흉기에 찔린 70대 남성이 중태에 빠졌으며, 나머지 16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