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성년자 성매매' 이수 응원한 김동완 결국 사과…"자중하겠다"

'미성년자 성매매' 이수 응원한 김동완 결국 사과…"자중하겠다"

SBS 뉴스

작성 2021.11.01 11:34 수정 2021.11.02 09: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성년자 성매매 이수 응원한 김동완 결국 사과…"자중하겠다"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과거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엠씨더맥스 이수를 응원했다가 결국 사과했습니다.

오늘(1일) 김동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음으로 판단력이 흐려져 많은 분에게 실망과 상처를 안겨드렸다. 죄송하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그는 "무엇보다 많이 응원해주고 오랜 시간 곁에 있어 준 분들에게 상처를 준 것이 가장 후회된다"며 "호통과 비판을 달게 받고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자중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앞서 김동완은 인스타그램에 이수의 영상을 올리며 "언제쯤 들을 수 있을까. 객석에서 듣는 이수 목소리"라는 글로 가수 이수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습니다. 이에 일부 팬들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성범죄자를 옹호하는 것이냐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자, 김동완은 해당 게시물의 댓글 기능을 차단한 뒤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와~ 정말 다행이다. 네가 나한테 실망해서"라는 저격성 글을 남겼습니다.

해당 글이 팬들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반응과 함께 누리꾼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김동완은 게시물을 삭제했고, 결국 자필 사과문을 통해 사과했습니다.


지난 2009년 이수는 미성년자 A 씨를 집으로 불러 돈을 주고 3차례 성매매를 한 혐의가 발각됐습니다. 가출 청소년을 강제로 성매매시키고 돈을 갈취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는데, 성 매수자 명단에서 이수의 이름이 발견된 겁니다. 당시 이수는 성매매 사실은 인정했지만 상대방이 미성년자였음을 몰랐다고 주장했으며, 초범이란 이유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사진=김동완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