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NN "타이완에 미군 32명" 보도에 중국 매체 "누리꾼 비웃음"

CNN "타이완에 미군 32명" 보도에 중국 매체 "누리꾼 비웃음"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0.31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CNN "타이완에 미군 32명" 보도에 중국 매체 "누리꾼 비웃음"
차이잉원(蔡英文) 타이완 총통이 타이완에 미군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한 가운데 타이완에 있는 미군이 32명이라는 보도를 놓고 누리꾼들이 비웃고 있다고 중국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차이 총통은 현지시간 지난 27일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타이완을 군사적으로 공격할 경우 미국이 타이완을 지킬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면서 현재 타이완군 훈련을 위해 타이완에 "생각하는 것만큼 많지 않은 수의" 미군이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미군 특수부대와 해병대가 타이완군을 훈련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지만 타이완 총통이 미군의 존재를 확인한 적은 없었습니다.

CNN은 차이잉원 인터뷰 방송 다음날 미 국방부 자료를 인용해 "타이완에 있는 미군의 수는 2018년 10명에서 올해 32명으로 늘었다"고 전했습니다.

관영 환구시보 등 일부 중국 언론은 CNN이 보도한 미군의 수가 32명에 불과한 것에 주목하면서 타이완 누리꾼을 인용한 조롱 섞인 보도를 내놨습니다.

환구시보는 타이완 누리꾼들이 이 보도를 두고 "32명으로 방어할 수 있나? 어벤져스라도 되나?" "3천2백 명이라도 중국군을 상대하는데 부족하다."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타이완에 미군이 있다는 사실이 공식 확인된 직후 중국은 "타이완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고 강력히 경고한 바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