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2천61명, 나흘 연속 2천 명대…주말에도 확산세 지속

신규 확진 2천61명, 나흘 연속 2천 명대…주말에도 확산세 지속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31 09:32 수정 2021.10.31 09: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규 확진 2천61명, 나흘 연속 2천 명대…주말에도 확산세 지속
국내 코로나19 4차 유행이 다시 확산될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오늘(31일)도 신규 확진자 수가 2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천61명 늘어 누적 36만4천70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어제(2천104명)와 비교하면 43명 적지만, 지난 28일(2천111명) 이후 나흘째 2천 명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토요일(발표일 기준 일요일) 기준 2천 명을 넘은 것은 지난 3일(2천85명) 이후 4주 만입니다.

통상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도 함께 줄어드는 양상을 보이지만,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서 평일 대비 감소 폭도 미미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방역 조치 완화로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데다 오늘 핼러윈데이를 맞아 각종 행사와 모임을 통한 추가 전파 우려도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2천52명, 해외유입이 9명입니다.

하루 확진자 수는 4차 유행이 시작한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17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습니다.

지난 25일부터 오늘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보면 일별로 1천190명→1천265명→1천952명→2천111명→2천124명→2천104명→2천61명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