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숙 여사 "한지로 인류 유산 복원…천년 자산으로 전해지길"

김정숙 여사 "한지로 인류 유산 복원…천년 자산으로 전해지길"

권란 기자

작성 2021.10.31 01:56 수정 2021.10.31 0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숙 여사 "한지로 인류 유산 복원…천년 자산으로 전해지길"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한지의 우수성을 알렸습니다.

김 여사는 로마미술대학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현지에서 높아지고 있는 한지의 위상 등을 언급하며 '한지 홍보대사' 역할을 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지에 적어온 인사말을 통해 "교황 요한 23세의 지구본,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같은 소중한 인류 유산이 한지로 완벽하게 복원됐다"며 "한지의 가치를 일찍이 알아본 이탈리아의 전문가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문화재 복원의 선두 국가인 이탈리아에서 한지는 잘 찢어지지 않는 강한 내구성 등으로 각광받고 있는데, 로마가톨릭 수도사 성 프란체스코의 친필 기도문, 6세기 비잔틴시대 복음서, 이탈리아 화가 피에트로 다 카르토나의 17세기 작품 등이 그동안 한지로 복원됐습니다.

김 여사는 "유연하면서도 강한 한지의 특성은 한국인의 특성이기도 하다"며 "천년 후에도 한지가 인류의 귀중한 자산으로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키아라 포르나차리 바티칸 박물관 종이복원실장은 "복원이 까다로운 서적, 건축도면 등에 한지는 대체 불가능한 복원 도구"라며 "내구성이 탁월한 한지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