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타이완 통일후 통치구상도 공개…"생활방식·사유재산 보장"

中, 타이완 통일후 통치구상도 공개…"생활방식·사유재산 보장"

안서현 기자

작성 2021.10.30 2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과 타이완의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통일 후 타이완 통치의 개략적인 원칙과 구상을 천명했습니다.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들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타이완판공실 류쥔촨 부주임이 어제 '국가통일과 민족부흥'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영상 연설을 통해 통일 후 "타이완 동포의 생활 방식과 사유 재산, 종교 신앙과 합법적 권익은 침해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류 부주임은 또 "조국 통일과 민족 부흥을 옹호하는 모든 타이완 동포는 진정으로 주인 역할을 할 것이며 타이완 통치와 조국 건설에 참여하고 복지 발전과 부흥의 영광을 최대한 향유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류 부주임은 "통일 후 타이완의 평화와 안녕이 충분히 보장될 것"이라며 "타이완의 재정 수입은 최대한 민생 개선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통일 후 타이완 경제에 대해 "본토 시장을 광활한 배후지로 삼아 발전의 공간이 더 커지고, 경제 경쟁력이 더 강해지며, 산업 및 공급 체인은 더 안정적이고 원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류 부주임은 "민진당 당국의 '독립' 도발의 본질과 피해를 깊이 이해하고 '타이완 독립' 도모를 단호히 분쇄해야 한다"며 타이완 집권당인 민진당을 강력 비판했습니다.

류 부주임의 이번 발언은 우선 민진당의 탈 중국 정책을 견제하는 동시에 타이완 대중에게는 통일의 긍정적 미래상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일종의 '분리 대응'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와 더불어 무력 통일까지 선택지에서 배제하지 않고 있는 중국의 통일 의지가 단순한 언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 계획까지 수반하는 것임을 보여준 일이라는 점에서 타이완 당국과 여론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