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쇼트트랙 황대헌, 월드컵 2차 500m 행운의 금메달

쇼트트랙 황대헌, 월드컵 2차 500m 행운의 금메달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0.30 1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간판 황대헌(한국체대)이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500m 결승에서 앞선 두 선수의 충돌로 행운의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쇼트트랙 대표팀 주력 종목으로 꼽히는 남녀 1,500m에선 금메달 사냥에 실패했습니다.

황대헌은 30일 일본 나고야 닛폰 가이시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500m 결승에서 40초805의 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결승선을 두 바퀴 남겨둘 때까지 출전한 4명의 선수 중 3위에 처져 있었지만,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앞선 스티븐 뒤부아(캐나다)와 데니스 니키샤(카자흐스탄)가 곡선주로에서 몸싸움을 펼치다가 니키샤는 넘어졌고 뒤부아는 휘청거리며 뒤로 처졌습니다.

그 사이 황대헌이 선두 자리에 올라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남자 1,500m에선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에이스 황대헌과 박장혁이 결승에 나섰지만 출발과 동시에 속력을 높인 이탈리아 유리 콘포르톨라의 독주를 따라가지 못했습니다.

콘포르톨라는 순식간에 한 바퀴를 돌았고, 나머지 선수들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격차를 줄이지 못했습니다.

황대헌은 2위를 차지했고 박장혁은 최하위인 7위에 그쳤습니다.

여자 1,500m 결승에서는 김아랑이 동메달을 차지했고 김지유는 6위, 이유빈은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습니다.

네덜란드의 수잔 슐팅이 금메달, 이탈리아의 아리안나 폰타나가 은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을 이끌던 '쌍두마차' 심석희(서울시청)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 충돌 의혹으로 대표팀에서 빠졌고, 에이스 최민정은 1차 대회 때 몸을 다치면서 2차 대회에 불참했습니다.

(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