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불법촬영' 학교장, '핵심 증거' 카메라칩 부순 정황

[단독] '불법촬영' 학교장, '핵심 증거' 카메라칩 부순 정황

법원, "증거인멸 우려" 영장 발부

한성희 기자

작성 2021.10.30 20:12 수정 2021.10.31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교사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적발된 초등학교 교장이 오늘(30일) 구속됐습니다. 교장이 증거를 없애기 위해서 카메라 메모리 칩을 부순 것으로 의심되는데, 그 안에 무엇이 담겨있는지 경찰이 복구작업에 나섰습니다.

한성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낮 3시 반쯤 경기도 수원지법 안양지원.

학교장 박모 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옵니다.

[(혐의 인정하십니까?) ……. (카메라 설치 목적은 뭔가요?) ……. (왜 설치하셨습니까?) ……. (피해교사들에게 할 말 없습니까, 학생 학부모들에게는요?) …….]

법원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면서 영장을 발부했는데, SBS 취재 결과 실제로 교장이 핵심 증거를 훼손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여교사 화장실에서 소형카메라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은 직후 메모리 칩을 부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초소형카메라를 처음 발견한 교사가 교감에게 카메라를 전했고, 교감과 부장 교사가 이를 교장실로 가져갔습니다.

그런데 교장은 두 사람에게 학교를 1바퀴 둘러보고 오라며 내보냈습니다.

교장 혼자 남아 있던 약 10여 분간 메모리 칩이 훼손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칩은 컴퓨터에서 인식이 안 될 정도로 손상됐는데, 디지털포렌식을 맡은 경기남부경찰청은 복구 작업을 위해 해당 칩을 경찰청으로 보냈습니다.

이미 박 씨의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 영상 일부를 확보한 경찰은 컴퓨터와 외장하드 등도 분석하고 있습니다.

교육청은 어제와 오늘 이번 사태로 불안해하는 해당 학교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가졌고, 다음 주부터 학생과 교직원을 위한 상담실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이승희, CG : 김정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