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리그1 선두 전북, 수원에 4-0 대승…8경기 무패

K리그1 선두 전북, 수원에 4-0 대승…8경기 무패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0.30 1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파이널라운드를 기분 좋게 시작하며 5년 연속 K리그1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더 내디뎠습니다.

전북은 3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치른 하나원큐 K리그1 2021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쿠니모토의 선제골과 후반 김보경,일류첸코(2골)의 연속골로 4대 0 대승을 거뒀습니다.

이날 파이널라운드 첫 경기 승리로 전북은 8경기 무패 행진(5승 3무)도 이어갔습니다.

승점은 67(19승 10무 5패)로 늘려 아직 34라운드를 치르지 않은 2위 울산(승점 64·18승 10무 5패)에 일단 승점 3차로 앞섰습니다.

막차인 6위로 3년 만에 파이널A 그룹에 합류한 수원은 3연승에 실패하고 승점 45(12승 9무 13패)에 머물렀습니다.

전북은 경기 시작 10분 만에 균형을 깼습니다.

수원 진영 왼쪽 측면에서 스로인 공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하고 페널티아크 왼쪽으로 흐르자 쿠니모토가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전북은 후반 12분 구스타보와 류재문을 빼고 일류첸코, 김보경을 투입해 전열을 재정비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선수 교체를 하자마자 수원의 공세가 거세졌습니다.

후반 13분 강현묵의 패스를 받은 정상빈이 골 지역 정면에서 날린 오른발 슛은 골대를 맞고 나왔습니다.

후반 19분 김민우의 크로스에 이은 김건희의 헤딩슛은 골대를 살짝 벗어났습니다.

위기를 넘긴 전북이 곧바로 김보경의 골로 수원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백승호의 패스를 송민규가 아크 정면에서 원터치 패스로 내주자 김보경이 골 지역 정면으로 빠져들어 가 오른발 슛으로 추가 골을 뽑았습니다.

수원은 크게 흔들렸고 전북은 후반 27분 일류첸코의 페널티킥 골로 쐐기를 박았습니다.

김보경이 수원 민상기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일류첸코가 키커로 나서서 깔끔하게 마무리 지었습니다.

일류첸코는 후반 37분 한 골을 더 넣어 전북의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