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철조망 십자가, 로마에 전시…문 대통령 "종전선언 형상화"

철조망 십자가, 로마에 전시…문 대통령 "종전선언 형상화"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0.30 00:27 수정 2021.10.30 00: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철조망 십자가, 로마에 전시…문 대통령 "종전선언 형상화"
▲ 로마서 DMZ 철조망 녹여만든 '평화 십자가' 전시회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탈리아를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현지시간 29일 오후 로마 산타냐시오 성당에서 열린 '철조망, 평화가 되다' 전시회를 관람했습니다.

이 전시회에는 비무장지대에서 사용됐던 폐철조망을 녹여 십자가 형태로 만든 '평화의 십자가' 136개가 전시됐습니다.

한국전쟁 휴전 이후 68년 동안 남북이 분단의 고통을 겪었다는 점을 고려해 68의 두배인 136개의 십자가를 사용한 것으로, 남북이 하나로 힘을 모아 평화를 이룩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전시회에는 행사를 주관한 통일부 이인영 장관, 작품을 만든 권대훈 서울대 조소과 교수, 이번 전시회 아이디어를 낸 것으로 알려진 박용만 재단법인 같이걷는 길 이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 부부는 한국과 이탈리아의 복사 어린이들로부터 촛불을 건네받아 한반도를 형상화한 전시작품의 마지막 점등을 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성경에는 전쟁을 평화로 바꾼다는 그 상징으로 창을 녹여서 보습을 만든다는 구절이 있다"며 "이 십자가는 그 의미에 더해서 이제는 전쟁을 영원히 끝내고 남북 간에 서로 평화롭게 지내고 싶다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기도가 담겨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지난 유엔 총회에서 했던 종전선언의 호소를 이렇게 아름다운 예술작품으로 형상화한 박용만 이사장님, 그리고 권대훈 교수님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산타냐시오 성당은 2019년에도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 음악회가 열리는 등 한국과의 인연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사진=통일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