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거돈 피해자 지원단체, 민주당에 "'2차 가해' 김두관 등 징계 촉구"

오거돈 피해자 지원단체, 민주당에 "'2차 가해' 김두관 등 징계 촉구"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0.29 19:20 수정 2021.10.29 21: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거돈 피해자 지원단체, 민주당에 "2차 가해 김두관 등 징계 촉구"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성' SNS 글을 올린 이유로 징계가 청원 된 민주당 김두관 의원에 대해 피해자를 지원하는 부산성폭력 상담소에서 징계를 촉구하는 공식 입장문을 냈습니다.
여성단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피해자 관련 입장문 여성단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피해자 관련 입장문
부산성폭력상담소는 "지난 13일 방송사 보도 이후 민주당 당내 기구에서 처음 2차 피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냈다"며 "'오거돈 사건은 개인의 일탈일 뿐'이라고 말한 김두관 의원 등에 대해 당 윤리심판원에 징계를 요구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 측은 "민주당의 공식 입장이 발표되자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의 일탈이라고 말한 것이 무엇이 문제냐'며, 극렬페미 운운하며 피해자를 몰아세웠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 의원이) 징계요청에 대해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장을 맡고 있는 권인숙 의원 징계를 요청했다"고도 전했습니다.

부산성폭력상담소는 "그러면서도 피해자에게는 등기우편으로 한 장짜리 사과문을 보내 피해자를 철저히 기만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내놓은 2차 피해에 대한 입장이 극렬페미니스트에 의해 좌지우지된 결과라고 주장하는 건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며 "이런 발언을 하는 사람이 국회의원이고 대통령 후보가 되고자 했다는 것에 참담한 심경"이라고 일갈했습니다.

특히 "당의 공천을 받은 지자체장의 성폭력으로 인해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피해자에게 쏟아졌던 2차 피해"라며 "나는 좋은 사람이라는 허탈한 입장으로는 위력에 의한 성희롱, 성폭력, 성차별이 반복되는 문제를 제대로 파악할 수도 해결할 수도 없다"고도 꼬집었습니다.

또 정치권을 향해 "성폭력을 정무적 손실로만 보고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니 문제는 반복되고 피해자는 2차 가해 폭풍 속에서 하루하루 생존해나가고 있다"며 "위력 성폭력은 사회문제고 국정과제며 피해자는 국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마지막으로 "성폭력 2차 피해 문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공식적인 징계 조치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규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