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뽑다 뽑다 머리털까지 몰래 훔쳐 간다는 조류계의 장발장

뽑다 뽑다 머리털까지 몰래 훔쳐 간다는 조류계의 장발장

홍단비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1.10.31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잠자던 여우의 털을 쏙쏙 빼서 도망가고, 심지어 사람의 머리카락도 훔쳐 달아난다는 박새! 이를 보고 사람들은 '둥지 재료로 동물 털을 몰래 뽑아간대', '간덩이가 부었구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요. 그런데 박새가 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데... 박새측 의 해명이 궁금하다면?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편집 조혜선 / 디자인CG 김하경 / 담당 인턴 황지우 / 도움 김윤수 / 구성 홍단비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