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상정 만난 이용수 할머니 "UN 고문방지협약 통한 해결 부탁"

심상정 만난 이용수 할머니 "UN 고문방지협약 통한 해결 부탁"

"먼저 떠난 할머니들에게 '내가 해결 짓고 왔다' 할 수 있도록"
"모든 대선 후보 만날 것…다음주 민주당·국민의힘 면담"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0.29 1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심상정 만난 이용수 할머니 "UN 고문방지협약 통한 해결 부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만나 UN 고문방지협약(CAT)를 통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청했습니다. 심상정 후보는 이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라면서, "필요하다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요청하겠다."라고 약속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역임하고 있는 이용수 할머니는 오늘(29일) 국회를 찾아 여야 대선 주자 중 처음으로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를 만났습니다.

심 후보는 "진실과 정의 역사는 오늘 자리해주신 이용수 대표님을 비롯한 모든 위안부 여성 인권운동가분들의 역사"라며, "이 처절하고 숭고한 노력은 결코 폄훼될 수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심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올해 초, 2015년 합의를 '양국 정부의 공식 합의'라고 슬며시 인정해버렸다."라면서, "후보시절에는 '기어코 사과를 받아내겠다.', '협상도 반드시 바로잡겠다.'라고 했는데, 위안부 할머니들의 동의도 없이 어물쩍 책무를 저버렸다."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근혜, 문재인 두 정부가 인정한 합의라고 해도 심상정 정부는 진정한 사과 없는 '월권 합의'는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그저 한일간의 외교 문제가 아니라, 다른 피해국 여성들도 함께 싸우고 있는 국제여성인권문제"라면서 "저와 정의당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피해자 중심'의 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저희들은 직접적인 피해자이지만, 여러분들도 피해자"라면서, "이것을 해결 지어야지, (해결 짓지 않고) 그냥 갈 수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먼저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에게 '내가 해결 짓고 왔다.'라고 이야기할 수 있도록 여러분들도 참여해달라."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책임져야 한다."라고도 말했습니다.

1시간여의 면담 후 직접 이 할머니의 휠체어를 밀고 회의장을 나온 심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UN 고문방지위원회에 위안부 문제를 정부가 가져가는 것을 촉구하고, 의원들과 상의해 결의안 추진 등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일주일 후에 심 의원을 다시 만나러 오겠다. 그때 (문제 해결을 열심히 해서) 살이 빠졌는지 안 빠졌는지 보겠다."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ICJ 회부 추진위원회 측 관계자는 "이 할머니께서는 여야 모든 대선 후보를 만나실 계획"이라면서, "우선 다음 주 월요일(1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만나고, 화요일(2일)엔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만난다."라고 밝혔습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전용기 민주당 의원과의 만남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