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국무부, "고문 자행한 미얀마 군부 긴급 조사 필요"

美 국무부, "고문 자행한 미얀마 군부 긴급 조사 필요"

정혜경 기자

작성 2021.10.29 1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美 국무부, "고문 자행한 미얀마 군부 긴급 조사 필요"
지난 2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가 구금자들에게 고문을 가했다는 보도에 대해 미국 국무부가 긴급 조사를 요구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통신에 따르면 국무부는 이날 미얀마를 옛 이름인 버마로 칭하며 "군부 정권이 전국적으로 조직적인 고문을 자행했다는 보도에 우려를 표한다"며 "믿을 수 있는 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AP통신은 지난 2월 이후 미얀마 군부로부터 체포된 뒤 풀려난 28명과의 인터뷰를 통해 군부가 조직적으로 사람들을 고문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28명 중에는 여성과 아동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금됐던 2명이 고문으로 사망하자 군인들은 마치 이들이 살아 있는 것처럼 시신에 포도당 링거를 연결했고 군 의사는 부검 보고서를 조작했다는 미얀마 고위 지휘관 보좌관의 목격담도 전해졌습니다.

AP는 미얀마 군부가 지난 2월 이후 1천200명 이상을 살해했고 최소 131명은 고문으로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 마이클 매콜 공화당 간사

보도 이후 미 하원 외교위원회 마이클 매콜 공화당 간사는 조사 결과에 따라 '버마법' 투표를 하자고 의회에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의 그레고리 믹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도 성명에서 "16살 아이를 학대했다는 주장을 포함해 구금자에 대한 버마 군부의 부도덕한 처우에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며 법안 통과를 촉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