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진 "최소 1인 100만 원"

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진 "최소 1인 100만 원"

장선이 기자

작성 2021.10.29 16:14 수정 2021.10.29 16: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진 "최소 1인 100만 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점검 간담회'에 참석해 "국민 모두가 입은 피해에 비해서 국가지원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경제 회생과 국민의 헌신과 협력에 대한 위로와 보상 차원에서 추가의 지원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코로나 초기에 가계 지원, 소위 재난지원금 또는 재난기본소득 금액을 최소 1인당 100만 원은 되지 않겠느냐고 말씀드렸다"며 "일부 집행되긴 했는데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 지원금 규모가 다른 나라들에 비해서 턱없이 적다는 게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구체적 세부 금액을 말씀드리기는 이르다"며 "어느 정도 규모가 적절할지는 저희가 함께 논의 중인데 대폭 늘려서 추가 지원하는 게 필요하다는 건 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재원 확보 방법에 대해선 "이번 정기국회 국면에서 최대한 확보를 해보고 다음 추경도 신속하게 하는 방법까지 감안해 가능한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코로나 손실보상 정책에 대해 "하한을 올리는 방법도 당과 협의 중"이라며 "직접 행정명령 대상은 아닌데 그에 준하는 피해를 입은 업종 기업 또는 자영업자 수가 약 80만에서 100만 정도 된다고 하기에 이 부분에 대한 지원방안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공개 간담회에서 백신 피해보상 문제와 관련, "인과성을 입증하지 못하더라도 국가가 책임지는 게 맞지 않느냐"라며 "애매한 부분이 있다면 어떤 형태든 국가가 책임 있게 성의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고 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전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