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英 해안가에서 바다 생물 수천 마리 '원인불명' 떼죽음

[Pick] 英 해안가에서 바다 생물 수천 마리 '원인불명' 떼죽음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1.10.31 09:20 수정 2021.10.31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英 해안가에서 바다 생물 수천 마리 원인불명 떼죽음
영국 잉글랜드 북동부 해안가 일대를 따라 게, 가재 등을 포함한 해양 생물 수천 마리의 사체가 발견돼 현지 환경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7일 CNN 등 외신들은 영국 잉글랜드 북동부 해변에 죽은 해양 생물들의 사체가 떠밀려와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쌓였다고 보도했습니다.

노스요크셔주 해안가 마을 마스크 바이 더 시(Marske-by-the-Sea) 주민 샤론 벨 씨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매일 집 근처 해변을 산책하는데, 지난 몇 주간 갑각류 사체가 쌓이는 걸 봤다"라고 증언했습니다. 이어 "월요일(25일) 아침 해변에 갔더니 미역이 허리 높이까지 쌓여 있었고, 그 속에 수천 마리의 죽은 게와 살아있는 게, 바닷가재 등이 뒤섞여 있었다"며 "죽은 게 사체가 썩기 시작해 지독한 냄새도 났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영국 해안에서 포착된 해양 생물의 떼죽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국 해안가에서 해양 생물 떼죽음 포착

BBC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지난 몇 주간 노스요크셔주 레드카 지역, 티스강과 북해 어귀에 있는 휴양지 등지에서도 이러한 현상이 나타났으며, 지난 주말에는 티스강 어귀에서 죽은 돌고래가 발견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영국 환경청은 북동부 연안 어업 보존국과 협력해 해양 생물 떼죽음의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환경청은 산업 오염 사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환경청 대변인은 "떼죽음이 발생한 지역의 바닷물, 퇴적물, 홍합, 게의 샘플을 수집했다"며 "오염이 동물들의 떼죽음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분석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영국 해안 지역이자 해양 생물 떼죽음이 발생한 지역 중 하나인 잉글랜드 레드카(Redcar) 지역 하원의원 제이콥 영은 24일 트위터를 통해 "해안 지역에서 이러한 현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걱정하고 있다"며 "장관들과 함께 문제를 제기했고,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이 사건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페이스북 'Sharon Bell')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