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에서 실종 30대 한인 여성, 4개월 만에 사망 확인

미국에서 실종 30대 한인 여성, 4개월 만에 사망 확인

정준형 기자

작성 2021.10.29 09:12 수정 2021.10.29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인 여성 로런 조 씨 실종 사건을 알리는 경찰 공지문 (사진=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미국에서 30대 한인 여성이 실종 4개월 만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버너디노카운티 검시소는 한국계 미국인 30살 로런 조 씨의 실종 장소 근처에서 발견된 유해가 조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뉴저지주 출신의 조 씨는 지난 6월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유카밸리로 여행을 떠났고 에어비앤비 주택을 빌려 지내다가 실종됐습니다.

조 씨를 마지막으로 목격한 지인들은 조 씨가 실종될 당시 음식이나 물도 없었고 휴대폰도 챙기지 않은 채 사막 지대로 향하는 모습을 봤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현지 수사당국은 지난 9일 조 씨 수색 작업을 진행하던 도중에 신원 미상의 유해를 발견했고 검시 작업을 거쳐 조 씨의 사망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수사당국은 사망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면서 추가로 공개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사망 원인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독극물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