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1월 영업시간 제한 풀린다…수도권은 최대 10명 모임

11월 영업시간 제한 풀린다…수도권은 최대 10명 모임

곽상은 기자

작성 2021.10.29 09:01 수정 2021.10.29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1월 영업시간 제한 풀린다…수도권은 최대 10명 모임
다음 주부터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이 수도권은 최대 10명, 비수도권은 12명까지 완화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오는 11월 1일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한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우선 "그동안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뼈아픈 희생을 감내해주셨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회복이 시급하다"며 "영업시간 제한 등 생업시설에 대한 방역조치는 대폭 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완화해 "백신 접종 유무와 관계없이, 수도권은 최대 10명, 비수도권은 12명까지 만남과 모임을 자유롭게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식당과 카페는 취식 과정에서 마스크를 벗는 등 방역에 취약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예방 접종을 마치지 않은 사람들은 최대 4명까지만 자리를 함께 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유흥시설이나 실내체육시설 등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해서는 '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도입됩니다.

김 총리는 "집단감염의 위험을 줄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다만, 시설에 따라 1~2주의 계도기간을 둬 현장에서 혼선 없이 시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도 종교시설, 공연장, 집회·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상 회복을 위해 완화된 방역 기준이 적용될 예정입니다.

일상 회복 첫 번째 단계는 우선 4주간 적용되고, 정부는 방역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다음 단계로의 전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일상 회복 이행 계획의 보다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 후 확정 공개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