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유차 필수품 '요소수' 품귀…물류대란 우려

경유차 필수품 '요소수' 품귀…물류대란 우려

김정우 기자

작성 2021.10.28 20:51 수정 2021.10.2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물차 같은 디젤 엔진 차량에는 요소수가 꼭 필요합니다. 이걸 제때 넣지 않으면 화물차는 시동이 걸리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의 수출 제한 때문에 요즘 우리나라에서 요소수 구하기가 쉽지 않다고 합니다.

김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양천구의 한 주유소.

최근 요소수를 찾는 화물차 운전자들이 급증하면서 물량이 동났습니다.

[주유소 직원 : 팔고 싶어도 물건이 없어서 못 파는데. 요소수가 대란 난다고 한 날 하루에 한 개 두 개 나가던 게 그날 한 30개가 나가버렸어요.]

요소수는 디젤 엔진에서 나오는 발암물질인 질소산화물을 깨끗한 물과 질소로 바꿔주는 성분으로, 트럭과 버스에 의무 장착하는 오염물질 저감장치 SCR에 꼭 필요한 제품입니다.

요소수를 제때 넣지 않으면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출력이 저하돼 정상 운행이 어렵습니다.

요소수 대란이 벌어진 건 핵심 원료인 요소의 3분의 2를 공급해온 중국이 이달 중순부터 요소 수출을 제한해서입니다.

요소 수입이 취소되거나 지연되고, 사재기까지 벌어지면서 국내 요소수 가격은 2주 새 50% 가까이 뛰었고, 온라인쇼핑몰에서도 대부분 품절입니다.

주행거리 1만 5천~2만km마다 요소수를 보충하는 승용차와 달리 300~400km마다 요소수를 넣어야 하는 화물차 운전자들이 특히 비상입니다.

[화물차 운전자 : 한 병 10ℓ를 넣으면 출퇴근 차는 한 일주일 정도 타. 여기서 최장 거리 400km 간다, 왕복 800km잖아. 그럼 한 병(10ℓ)이 필요해요.]

국내 디젤 화물차 330만 대 가운데 200만 대 정도는 요소수를 필요로 해 자칫 물류대란으로 번질 수 있습니다.

[김필수/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부정적인 효과가 늘어나기 때문에, 이게 변질되는 건 아니니까, 재고 물량을 늘려서 어느 정도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고.]

산업통상자원부도 사태 파악에 나섰지만, 중국이 요소를 뽑아내는 석탄의 부족 문제를 쉽게 해결하지 못하고 있어 수급 불안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