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월급 줬다 뺏고 감금"…'제2 염전노예' 사건 되나

"월급 줬다 뺏고 감금"…'제2 염전노예' 사건 되나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1.10.28 20:43 수정 2021.10.2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2014년, 전남 신안의 염전에서 수백 명이 월급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강제 노역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서 사회에 큰 충격을 줬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그때와 비슷한 방식으로 착취당하고 있다는 피해자가 나와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전병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실종자·무연고자·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수백 명이 강제노역을 당한 '신안 염전노예 사건.'

감금과 폭행은 일상이었습니다.

[당시 피해자 : 컨베이어 벨트의 바퀴 강철이 빠졌다고 때렸어요. 아파서 못 살겠어요.]

결국, 전수조사를 거쳐 업주 등 수십 명이 입건됐습니다.

사라진 줄로만 알았던 '염전노예' 학대 의혹이 7년 만에 다시 불거졌습니다.

피해자는 53살 박영근 씨.

'경계선 지적장애인'인 박 씨는 지난 2014년 직업소개소를 통해 전남 신안군의 한 염전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염전
약속한 월급은 140만 원.

하지만, 하루 17시간 이상 7년을 일하고도 임금은 거의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임금을 통장에 넣어주고는 박 씨에게 직접 출금해 오라고 한 뒤 다시 업주가 챙겨갔다고 하는데, 임금 지급 증거를 남기려 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영근 : 업주가 은행 가잖아요. 그러면 우리가 기다렸다가 5~10분 있다가 우리가 그걸 다시 빼다가 (업주에게) 다시 줘요.]

외출은 1년에 한두 번 정도 했는데, 그것도 5명씩 조를 짜야만 가능했다고 합니다.

사실상 감금을 당했다는 겁니다.

이런 비참한 삶은 최근 그가 염전에서 탈출하며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박 씨는 자신 말고도 10여 명의 장애인 등이 같은 방식으로 착취당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박 씨와 관련 시민단체는 지역 경찰의 유착 가능성을 제기했는데, 전남경찰청은 염전 업주 장 모 씨를 일단 사기 혐의로 입건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폭행이나 인권침해 등의 실체가 드러나면 이른바 '제2 염전노예 사건'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이홍명, VJ : 이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