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근로환경 열악" 폭로 이후 '사상·신념' 수집

[단독] "근로환경 열악" 폭로 이후 '사상·신념' 수집

임태우 기자

작성 2021.10.28 20:37 수정 2021.10.2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김용균 씨가 숨진 지 3년이 되어가지만, 발전소의 근로 환경은 여전히 열악하다고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화력발전소의 내부 사진이 공개된 바로 다음 날, 회사 측이 직원들에게 보안서약서를 쓰라며 노조와 정당 가입 이력, 정치적 견해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까지 수집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태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고 김용균 씨가 일했던 발전 설비 운영 업체 한국발전기술이 전 직원에게 보낸 개인정보 수집 동의서입니다.

국가 보안시설인 발전소 내부 사진 등이 외부로 유출되고 있다며 보안 서약서와 함께 서명을 요구했습니다.

그런데 수집 항목에 이름과 나이 등은 물론 사상과 신념, 노조나 정당의 가입·탈퇴 이력, 정치적 견해 같은 민감 정보까지 포함됐습니다.

지난 25일 고 김용균 3주기 행사에서 이 회사 직원들이 영흥화력 발전소의 열악한 근로 환경을 폭로했는데, 그다음 날 바로 회사가 이런 조치를 한 겁니다.

[신대원/공공운수노조 한국발전기술지부장 : 정치적 견해 이런 것들에 대해서 '자기가 동의하겠다' 이런 걸 내놓은 내용을 써놓은 거예요. 이건 인권 침해라고 명백히 생각이 들고 보복성이라고 판단이 들어요.]

개인정보 보호법은 개인의 사상·신념을 비롯한 민감 정보 수집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처리자가 민감 정보 수집 동의를 받으려면 수집 목적과 항목, 이용 기간 등을 명확히 밝혀야 하는데, 이 과정도 생략됐습니다.

[이서용진/공인노무사 : 이 기업체가 실제로 이런 사상이나 신념이나 정당 가입 탈퇴를 수집할 이유가 전혀 없다. 업무상 필요성이 없다는 측면에서도 당연히 위법이고요.]

취재가 시작되자 한국발전기술 측은 개인정보 수집 동의서를 실무진이 실수로 작성한 거라며 개인정보 수집을 전면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원청업체의 압력이나 지시가 있었는지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소지혜)   

▶ "눈에 띄지마, XXX야"… 차별 · 냉대에 한국 떠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