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피해자에 사과 전 "'극렬 페미'에 당 흔들려"

[단독] 피해자에 사과 전 "'극렬 페미'에 당 흔들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10.28 20:14 수정 2021.10.2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줬다는 이유로, 민주당이 최근 김두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습니다. 그 이후 김두관 의원은 피해자에게 사과문을 보냈는데, 한편으로는 당의 조치에 항의하는 상반된 모습을 보여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는 지난 14일, 당 윤리심판원에 김두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습니다.

지난해 4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때문에 사퇴한 뒤 김 의원이 SNS에 "성추행은 개인의 일탈"이라고 쓴 글이, 권력형 성범죄의 본질을 가려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줬다는 겁니다.

징계 청원 이틀 뒤인 16일, 김 의원은 SNS에 "극렬 페미니스트의 주장에 당이 흔들리고 있는 거냐"는 항의 글을 올렸습니다.

김두관 의원 SNS
그런데 김 의원은 그로부터 엿새 뒤인 지난 22일 피해자에게 등기우편으로 사과문을 보낸 사실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김 의원은 사과문에서 피해자에게 아픔을 줄 의도는 없었지만, 고통을 줬다면 죄송하다고 썼습니다.

또 피해자를 응원하며 일상 복귀를 돕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다시 사흘 뒤 김 의원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다른 말을 했습니다.

'2차 가해'라는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 당 젠더폭력센터장인 권인숙 의원을 권한남용으로 제소했다는 겁니다.

이런 상반된 행태의 이유를 묻자 김 의원은 징계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두관/민주당 의원 : 상식에 그게 부합합니까? 그게 어떻게 2차 가해가 되죠?]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장 (오거돈 피해자 공동대책위) : 피해자에게는 사과를 하겠다고 표명을 하고 본인의 SNS나 언론에 가서는 일부 사람들의 잘못된 선동 때문에 이렇게 된거다라고 얘기하는 건 사실 피해자에 대한 기만이기도 하거든요.]

SBS와 인터뷰 이후 김 의원 측은 피해자에게 사과문을 보낸 건 당의 중재에 따른 것이었으며, 16일 SNS 글은 삭제했다고 추가로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