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태우 국가장' 반발 계속…'정부 차원' 분향소 안 차려

'노태우 국가장' 반발 계속…'정부 차원' 분향소 안 차려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0.28 20:06 수정 2021.10.2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계속해서 노태우 씨 빈소에 나가 있는 현장 취재 기자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현영 기자, 국가장을 치르기로 한 배경에 대해서 청와대와 정부가 설명을 했지만, 그래도 반대의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기자>

네, 어제(27일)에 이어 오늘도 조문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앞서 보셨듯 전두환 씨 가족과 함께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현철 씨,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홍업 씨 등도 조문했습니다.

국가장 결정에 대한 진보진영의 반발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친문 핵심 윤건영 의원은 "군사 쿠데타로 피해를 입은 이들의 상처와 마음이 존중돼야 한다"며 국가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정의당도 "전두환 씨와 비교하며 노태우 씨는 다르다고 하는 건 민주주의를 지켜온 시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도 "헌법을 파괴한 사람에게 국가의 이름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성명을 냈습니다.

<앵커>

그래서 정부가 대표 분향소는 설치하지 않기로 한 거죠?

<기자>

네 정부는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 때와는 달리 대표 분향소는 따로 설치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과 장례를 검소하게 치르라는 고인의 뜻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태우 씨의 영결식은 모레, 30일에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묘역은 유족의 바람대로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에 조성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김용우, 영상편집 : 박정삼, 현장진행 : 편찬형) 

▶ 청와대 "전두환 국가장, 일고의 가치 없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