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몸통·장기 사라져'…서울 연희동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발견

[Pick] '몸통·장기 사라져'…서울 연희동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발견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1.10.28 16:05 수정 2021.10.28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몸통·장기 사라져…서울 연희동서 훼손된 고양이 사체 발견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처참하게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26일 동물행동권단체 카라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재개발구역 인근에서 심하게 훼손된 노란색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습니다.

카라 측은 "턱 바로 아래부터 하복부까지 척추와 장기가 모두 도려내듯 잘려 사라진 상태였다"며 "앞다리로 추정되는 다리 한쪽은 절단된 채 인근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양이 사체의 절단면은 예리한 도구를 사용한 듯 반듯하게 잘려져 있었으며, 주위에 혈흔이나 빠진 털 등도 발견되지 않아 야생동물이 아닌 사람의 소행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단체는 "더욱 의문스러운 점은 목격자가 경찰에 사건을 신고한 뒤 현장에 돌아왔을 때 사체가 사라지고 없었다는 것"이라며 "지자체에 문의해도 당일에 동물 사체 수거 건으로 신고된 연락은 없었다고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서대문경찰서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이어 "제보에 따르면 길고양이 밥자리를 옮기지 않았음에도 한 달 전부터 이 지역 일대에 고양이들이 많이 사라졌다"며 "몇 주 전에는 새벽 2~3시쯤 검은색 승합차를 타고 온 남성 두 명과 여성 한 명이 고양이들을 에워싸고 있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고, 최근 처음 보는 이가 일대의 고양이 급식소를 돌며 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단체 측은 또 "이번 사건 최초 제보자는 노란색 고양이 사체를 발견한 당일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인근을 추가로 점검했고, 그 결과 부패가 많이 진행된 검은 턱시도 무늬 고양이 사체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해당 사건은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접수됐으며, 카라 측은 정식 고발장을 제출한 상태입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인스타그램 'animal_kara', 연합뉴스TV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