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선호, 엇갈리는 증언…"작은 실수에 정색" vs "스테이플러 심 나와"

김선호, 엇갈리는 증언…"작은 실수에 정색" vs "스테이플러 심 나와"

SBS 뉴스

작성 2021.10.28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선호
배우 김선호가 드라마 촬영장에서 프로답지 못한 태도를 보였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상반되는 증언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한 매체는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의 말을 인용해 "김선호가 현장에서 잦은 정색과 난색을 표했다."면서 "김영옥과 밥을 먹는 장면에서 반찬에서 이물질이 나오자 표정이 굳었고 소품팀에게 '됐다'고 정색해 모두를 당황시켰다."고 보도했다.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의 사생활 폭로로 연일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드라마 스태프가 그의 인성을 지적한 것에 대해 많은 이들이 관심을 기울였다. 하지만 하루만에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또 다른 이가 같은 상황에 대한 다른 증언을 내놨다.

한 커뮤니티 글에서 누리꾼은 "음식 안에 있던 이물질이 스태플러 심이었고 김선호가 발견해 '조심하자'고 한 것"이라면서 "정색을 한 건 김선호가 아니라 김영옥 씨였다. 스태플러가 나왔는데 어떻게 그 밥을 믿고 먹겠나. 당연히 해야 할 소리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해당 누리꾼은 "김선호는 연기할 때만큼은 최선을 다했고 스태프들을 배려해주는 배우였다."면서 "현장에서 태도 논란은 이해가 안된다. 누구보다 성실했고 예의바른 사람이었다."고 강조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