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연 "미쳤다고 제가 투기를 할까요"…부동산 사기 피해에 입 열었다

태연 "미쳤다고 제가 투기를 할까요"…부동산 사기 피해에 입 열었다

SBS 뉴스

작성 2021.10.28 1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연 "미쳤다고 제가 투기를 할까요"…부동산 사기 피해에 입 열었다
부동산 사기사건으로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진 소녀시대 태연이 직접 입장을 전했다.

태연은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태연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앞으로 남은 삶은 제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좀 더 가깝게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에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폿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다. 가족들 동의하에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것"이라고 해당 부동산을 사들인 이유를 밝혔다.

이어 태연은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린다"며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알게 된 상태라 일단 상황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굳이 이런 이야기를 왜 이렇게까지 하고 있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께 더이상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기 위함"이라며 답답한 마음도 표현했다.

특히 태연은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할까요"라고 덧붙이며 투기 의혹에 선을 그었다.
태연
앞서 YTN은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가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한 경기도 하남시의 임야를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 명에게 팔아 넘겼고 그 피해금액만 2500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기획 부동산 사기 사건의 피해자 중 '한류그룹 멤버'가 있는 것으로 언급됐는데, 해당 피해자가 소녀시대 태연으로 밝혀졌다.

해당 부동산 업체는 4억원에 매입한 토지를 석 달 뒤 태연 측에 11억원에 팔았는데, 이 토지가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땅으로 알려졌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