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덕 아냐"…박재범, 대한민국 댄서 향한 '리스펙'

"방송 덕 아냐"…박재범, 대한민국 댄서 향한 '리스펙'

SBS 뉴스

작성 2021.10.28 1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송 덕 아냐"…박재범, 대한민국 댄서 향한 리스펙
가수 박재범이 댄스 크루 홀리뱅의 '스트릿 우먼 파이터' 최종 우승을 축하하며 대한민국 댄서들을 진심으로 응원했습니다.

박재범은 어제(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홀리뱅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우승 축하드린다. 홀리뱅 파이널 무대 정말 레전드. 안무와 편곡 완벽하고, 크루원 모두가 정말 춤을 잘 췄다"고 극찬했습니다. 이어 "진지하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던 박재범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 방송 후에도 댄서들에게 많은 관심이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박재범은 "방송을 통해 멋있는 댄서분들이 알려지고 많은 사랑을 받는 게 너무 좋지만 힙합 문화, 스트릿 댄스, 댄서들은 방송 전에도 계속 존재했고 방송 끝나고도 계속 존재할 것"이라며 "아직 방송에 나오지 못한 대단한 댄서들이 너무 많다. 여러분이 방송 끝나고도 이 문화를 계속 찾아줘야 댄서들이 설 자리가 더 생기고, 인재들이 계속 탄생할 것"이라고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재범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나온 모든 댄서가 방송 덕에 화제가 된 게 아니고 이미 흥했어야 하는 분들에게 감사하게도 엠넷이 플랫폼을 제공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댄서를 봤다. 대한민국 댄서들 이제 제대로 알아줄 때가 됐다"고 댄서들을 향한 존경심을 표했습니다.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박재범의 뮤즈이자 오랜 동반자로, '몸매'의 안무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지난 19일 박재범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홀리뱅을 위해 헬퍼 댄서로서 나섰고, 연예인이 아닌 댄서로 크루원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줘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사진=박재범·허니제이 인스타그램, 유튜브 'Mnet TV')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