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연도 속았다…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사건 논란

태연도 속았다…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사건 논란

SBS 뉴스

작성 2021.10.28 10:32 수정 2021.10.28 1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연도 속았다…2,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사건 논란
소녀시대 태연이 2천500억 원대 기획부동산 사기사건으로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28일 YTN은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가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한 경기도 하남시의 임야를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천여 명에게 팔아넘겼고 그 피해 금액만 2천500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기획 부동산 사기사건의 피해자 중에는 한류그룹 멤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텐아시아는 언급된 피해자가 소녀시대의 태연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부동산 업체는 4억 원에 토지를 매입한 뒤 석 달 만에 태연에게 11억 원에 팔았다.

특히 이 과정에서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이 영업사원으로 부유층 투자자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개그맨 출신 영업사원은 KBS 공채 6기 안수미로, 그는 '땅부자 안피디'로 활동하며 자칭 토지 큐레이터로 활동해왔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