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2 염전 노예 사건' 되나…신안 사업장 수사하는 경찰

'제2 염전 노예 사건' 되나…신안 사업장 수사하는 경찰

유영규 D콘텐츠 제작위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28 07:33 수정 2021.10.28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제2 염전 노예 사건 되나…신안 사업장 수사하는 경찰
경찰이 최근 전남 신안의 한 염전에서 벌어진 임금 체불 사건과 관련해 사업주를 입건하는 등 관련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2014년 '염전 노예 사건'의 재발로 확인되면 사회적 파장이 일 수 있다고 보고 본청과 지역에서 다각도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오늘(2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신안에서 염전 사업장을 운영하는 장 모(48)씨를 사기 혐의로 최근 입건했습니다.

장 씨는 자신의 염전에서 일한 박 모(53)씨에게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고 박 씨의 신용카드 등을 부당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장 씨가 제대로 사업자 등록을 했는지 등도 함께 살펴보고 있습니다.

박 씨는 장 씨와 월급제로 계약했지만 실제로는 매달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했고, 생활 측면에서도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오랜 기간 노동 착취를 당하다 최근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사생활 감시와 폭행 등 혐의에 대해서는 전남경찰청에서 살펴보고 있습니다.

앞서 2014년 2월 신안 신의도의 염전에서 지적장애인을 유괴해 감금하고 강제로 집단노동을 시켜온 일이 드러나면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습니다.

당시 피해자는 가해자의 감시가 누그러진 틈을 타 어머니를 통해 지역이 아닌 서울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들이 소금 장수로 위장해 섬에 잠입해 피해자들을 구출하면서 당시 실태가 세상에 드러났습니다.

이후 장애인 불법 고용 실태조사 등 염전 근로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졌지만 이번에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서 수사기관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편, 장애인 인권단체인 장애우인권연구소는 오늘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이들에 따르면 아직 신안 염전 현장에는 무연고자와 장애인 등 10여 명이 노동 착취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