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태우, 전두환과는 다르다" 여야의 한목소리, 속내는?

"노태우, 전두환과는 다르다" 여야의 한목소리, 속내는?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0.28 07:32 수정 2021.10.28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태우 씨의 빈소에는 여야 가리지 않고 정치권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여야 정치인 모두 노 씨의 공과 과를 언급하면서도 전두환 씨와는 다르다고 평가했는데, 그 속내가 무엇인지 이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28일) 유럽 순방을 떠나는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오후 노태우 씨 빈소에 조화를 보냈습니다.

"5·18 강제진압과 12·12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며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조문은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신했습니다.

[유영민/대통령 비서실장 : 적지 않은 과도 있고 또 공도 있고 그래서 여러 가지 국민의 의견이 안 다르겠습니까.]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도 조문했는데 역시 공과 과를 함께 거론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결코 그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할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노력을 다한 점을 저는 평가합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노 씨와 달리, 전두환 씨에게는 국가장을 치를 수 없도록 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도 전 씨와는 거리를 두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와는 다르게, (노태우 씨는) 추징금을 납부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했고….]

중도층과 호남 민심에 호소하려는 대선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오후 강원 지역 순회 토론회를 마친 뒤 일제히 빈소를 찾았습니다.

조문을 마친 윤석열 후보는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과에 대한 얘기는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고, 홍준표 후보도 고인의 과에 대해선 말하지 않겠다면서 노 씨가 "북방정책으로 대북 정책의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왔다"고 말했습니다.

유승민 후보와 원희룡 후보는 노 씨의 주택 200만 호 공급 정책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