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태우 장례, 5일간 국가장…빈소 찾은 총리가 남긴 말

노태우 장례, 5일간 국가장…빈소 찾은 총리가 남긴 말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1.10.28 07:29 수정 2021.10.28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13대 대통령을 지낸 고 노태우 씨의 장례식을 오는 30일까지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역사적 과오와 성과를 함께 고려했다고 밝혔는데, 5·18 관련 단체들은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노태우 씨 국가장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12·12사태와 5·18민주화운동 등 역사적 과오가 있지만 직선제 선출 이후 북방정책으로 공헌했고 추징금 납부 노력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내란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노 씨가 현저한 공훈, 국민 추앙이라는 국가장 대상인지 논란이 있었지만,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정무적 판단을 내린 셈입니다.

다만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이승만, 윤보선 전 대통령 장례만 기족장으로 치러졌고, 다른 전직 대통령들은 국장, 국민장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그러다 2011년 두 장례 형식이 국가장으로 통합되면서 2015년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가 국가장으로 처음 치러졌습니다.

5·18 관련 단체들은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영훈/5·18민주유공자유족회장 : 우리를 한 번도 만나지도 않았어요. (전직) 대통령이기 이전에 죄인이라고요. (국가장을 하면) 정부에서 돈을 다댄다고요. 선례를 남기면 전두환도 그렇게 하려고 할 것 아닙니까.]

어젯(27일)밤 9시 20분쯤 빈소를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가장 논란에 노 씨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평가할 때가 됐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우리 현대사가 거쳤던 이 굴곡에 대해서 이것도 한 단계를 넘어서는 그런 일이 아닐까 그렇게 평가하시면 어떨까 합니다.]

광주광역시는 국가장 기간 동안 진행하는 조기 게양과 분향소 설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