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왜 우리만 대상이냐"…백신 패스 논란에도 "연기 없다"

"왜 우리만 대상이냐"…백신 패스 논란에도 "연기 없다"

박수진 기자

작성 2021.10.28 07:16 수정 2021.10.28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주부터는 백신 접종을 마치지 않거나 음성확인서가 없으면 원칙적으로 헬스장과 목욕탕을 이용하지 못합니다. 백신 패스 도입 때문인데, 현장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래도 백신 패스 도입 시기를 늦추지 않겠다고 못 박았습니다.

박수진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 헬스장은 백신 패스 방침이 알려진 뒤 하루 10건 가까이 문의 전화가 걸려옵니다.

[정태영/헬스장 사장 : 하루에 꾸준하게 10건 정도씩은 계속 문의가 들어와요. (회원권) 정지나 환불 문의도 많이 있었고, 신규 등록하려는 분들도 백신 패스가 어떻게 될 거 같냐고 물어보시고….]

주 이용객이 40대 이하 청년층인데, 이들 연령층은 접종 완료율이 70% 안팎에 그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태영/헬스장 사장 : 기간을 두고 시행이 됐으면 좋겠고 (헬스장) 이용은 가능하되 백신 접종자만 샤워실 이용이 가능하게 한다든지 이런 식으로 좀 유연하게….]

또 다른 백신 패스 적용 시설인 목욕탕도 '형평성' 문제를 제기합니다.

마스크 벗고 음식 먹는 식당, 동일한 목욕시설 갖춘 골프쟝 샤워실은 왜 대상에서 빠졌느냐고 반문합니다.

[양낙진/한국목욕업중앙회장 : 골프장이나 이런 곳의 샤워시설이라고 해도 실내에서 똑같이 씻고 똑같이 다 샤워하고, 목욕장이라고 해서 우리한테만 적용한다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가 없죠.]

한국목욕업중앙회는 목욕장을 백신 패스 적용 대상에서 빼달라는 건의서를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초기 현장의 혼란이 있는 만큼 백신 패스 적용 시기를 늦춰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정부는 백신 패스는 최소한의 위험 통제 수단이라며 계도기간은 검토하되, 도입 연기는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백신 패스 도입을 연기하는 방안은 지금 별다른 여기에 대한 쟁점들이 형성돼 있지는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백신 패스를 포함해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이 효과를 내려면, 해당 시설의 공감과 참여가 필수적인 만큼 정부가 강제 적용보다는 적극적인 소통에 힘써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