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상 회복 앞두고 다시 증가세…"홍대 · 이태원 특별점검"

일상 회복 앞두고 다시 증가세…"홍대 · 이태원 특별점검"

김덕현 기자

작성 2021.10.28 01:12 수정 2021.10.28 0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규 확진자는 오늘(28일) 2천 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음 주 시작될 단계적 일상 회복을 앞두고 방역 규제가 전보다 느슨해졌고 이동량도 늘어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보도에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도봉구의 한 고등학교.

지난 23일 이 학교 학생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함께 어울린 다른 학생 등 19명이 추가 감염됐습니다.

하루 확진자는 사흘 연속 늘어났고 주간 단위로도 4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설 걸로 전망됩니다.

방역 당국은 우선 방역 조치 완화를 이유로 들었습니다.

지난 18일부터 다중이용시설 이용 인원이 4단계 8명, 3단계 10명으로 늘었고 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동량까지 늘어난 게 영향을 미쳤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추운 날씨 때문에 실내 활동이 늘어나며 환기가 어려워지는 점 등도 유행을 악화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다음 주 초 다시 1을 넘을 전망입니다.

또 이번 주 대구 서구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 47명 가운데 절반가량이 접종 완료자였는데 이런 돌파 감염이 최근 2주간 확진자의 30.2%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돌파 감염 비율이 높은 얀센 백신 접종자들을 포함해 추가 접종 확대 계획을 발표합니다.

정부는 또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어제부터 서울 홍대와 이태원 등에서 특별 방역점검을 시작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