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리 골절'에도 '삼진쇼' 투혼…애틀랜타 첫 승

'다리 골절'에도 '삼진쇼' 투혼…애틀랜타 첫 승

이성훈 기자

작성 2021.10.27 21: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애틀랜타가 휴스턴을 눌렀습니다.

애틀랜타 선발 찰리 모튼 투수는 다리가 부러진 상태에서도 놀라운 투혼을 선보였습니다.

애틀랜타 에이스 모튼이 2회 구리엘의 강습 타구에 종아리 부분을 맞은 뒤 별일 없다는 듯이 투구를 이어갑니다.

이후 삼진 2개를 포함해 아웃카운트 4개를 더 잡아내며 3회 원아웃까지 무실점 역투를 펼쳤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삼진을 잡고서 통증을 호소하며 결국 교체됐습니다.

검진 결과 종아리뼈가 부러진 것으로 밝혀진 모튼은 남은 경기에 뛸 수 없게 됐습니다.

모튼의 놀라운 투혼 속에 애틀랜타 타선은 홈런 2방을 앞세워 1차전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