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순서 · 시기 · 조건 다를 수도"…종전선언 한미 시각차

"순서 · 시기 · 조건 다를 수도"…종전선언 한미 시각차

김윤수 기자

작성 2021.10.27 20:56 수정 2021.10.27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한미 간 종전선언을 둘러싼 협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한미의 관점이 다를 수 있다는 말을 했습니다.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 정부의 사실상 첫 언급인데, 두 나라의 시각차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의 안보사령탑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언론 브리핑에서 처음으로 종전선언에 대한 언급을 내놨습니다.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성김 대북특별대표의 최근 협의가 매우 생산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협의 과정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한미의 관점은 다를 수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한미 양국은 (대북 정책의) 개별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 시기, 조건에 대해서 다소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을 수 있습니다.]

한국은 종전선언이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의 입구가 될 수 있다며 설득하고 있지만, 미국은 아직 이렇다 할 결론을 내놓지 않은 상황, 미국 정부는 최근 한국 측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1차 검토를 마치고 비공개로 한국에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적 구속력이 없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과 종전선언 이후에도 주한미군 주둔이 가능하다는 부분 등은 어느 정도 설명이 됐지만, 여전히 대북 제재 완화 문제와 종전선언이 실제로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는 데 효과가 있을지 등에 대한 우려가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이해가 깊어지더라도 우려도 여전한 만큼 북한이 어떤 식으로든 먼저 대화 제의에 반응하는 게 종전선언 추진의 전제가 될 거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