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번엔 당원 투표인증 '갈등'…캠프 영입 '설전'

이번엔 당원 투표인증 '갈등'…캠프 영입 '설전'

백운 기자

작성 2021.10.27 20:25 수정 2021.10.27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은 다음 주 금요일에 대선후보를 결정합니다. 여론조사 문구 형식은 논란 끝에 확정됐는데, 이번에는 당원 투표에서 '본인인증 여부'를 놓고 갈등이 재점화됐습니다. 캠프 영입 문제로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후보 선출에 50%가 반영되는 여론조사의 문구를, 가상대결을 전제로 한 경쟁력 조사로 봉합한 국민의힘.

이번에는 나머지 50%를 차지하는 책임당원 투표로 전선이 옮겨졌습니다.

홍준표 캠프가 문자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당원 대상 ARS 투표에 본인 인증 절차를 둬야 한단 주장을 편 겁니다.

윤석열 캠프는 노년층 투표율을 낮추려는 의도라고 반발했습니다.

[주호영/윤석열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 ARS 투표 절차를 복잡하게 해서, 이런 데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 당원들이나 이런 분들의 투표를 어렵게 하고….]

각각 20·30대와 60세 이상 지지에 자신감을 보이는 두 캠프 간 신경전인데 당 선관위 관계자는 "본인 인증은 전례가 없다"며 "그런 절차를 따로 두진 않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홍준표 캠프는 나아가 대리 투표 방지 장치를 추가로 마련하라고 선관위를 압박했습니다.

[조경태/홍준표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 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철저하게 부정 투표·대리 투표를 막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실 것을 촉구 드립니다.]

윤 후보가 경선에서 홍준표 저격수로 활약했던 하태경 의원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한 가운데, 강원 TV 토론회에서는 캠프 인사에 대한 설전도 벌어졌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가까이에 같이 있었던 사람들조차도 우리 홍 후보님을 등지는 사람들이 많은데, 홍 후보님은 다 배신자라고 그러죠. 왜 홍 후보님 주변에 이렇게 배신자가 많으며….]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저는 계파를 만들지도 않고, 계파에 속해본 일도 없습니다. 지금 윤 후보 진영에 가 계시는 분들은, 그거는 구태 기득권 정치인 전형입니다.]

유승민, 원희룡 후보는 모병제·고교학점제 같은 정책 현안 질문에 집중하며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진원) 

▶ 이재명 '민생 탐방'…"운동장 넓게 쓸 것" 원팀 강조

많이 본 뉴스